공지브리핑

[보도자료]우정사업본부 “부당징계 및 소수노조탄압” 논란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2018-08-29 10:56:50 조회 : 402
보도자료헤드-02.jpg (94K) 보도자료.hwp (175K)

보도일시

배포 즉시 보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배포일시

2018. 8. 30(목) 오전 11.

담당자

대변인 김기문(010-8781-0985)

홈페이지

kcpu.org

 

우정사업본부 부당징계·노조탄압논란

 

- 공공서비스노총 우체국노동조합, 우본 개혁 촉구 결의대회

 

 

집배원 과로사 문제로 시끌했던 우정사업본부가 이번에는 노조탄압 논란에 휩싸여 빈축을 사고 있다.

 

공공서비스노총(공공서비스노동조합총연맹)30일 세종시 우정사업본부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우본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들은 성폭력은 불문경고, 허위문서작성은 견책, 상사와 언쟁은 감봉이라며 우정사업본부의 내부고발자에 대한 표적징계이자, 소수노조탄압에 대한 갑질징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국우체국노조 부위원장이 정당한 조합활동을 위한 연가 및 근로시간면제 일정통보를 하던 중 상사와의 사소한 언쟁을 빌미로 징계위원회에 회부되어 ‘1월 간 감봉(2018.08.03. 통지)의 인사처분을 받은 것으로 시작되었다.

 

문제는 우정사업본부의 징계처분 의도이다. 다른 징계 대상자(성폭력 특별법 위반)에게는 중징계도 아닌 불문경고에 그친 점과 노동조합활동을 요구하는 상사와의 언쟁은 감봉에 해당한 점을 들어 노조활동이 과연 성폭력보다 무거운 징계사유에 해당하는지 징계양정에 대해  노조탄압 의구심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이날 결의대회에서 전국우체국노조 주정호 위원장은 말다툼으로 인한 감봉1개월 징계의도는 명확하다면서 우체국 주무관인 피해자는 징계를 받고, 언쟁을 벌인 국장은 영전하는 이 터무니없는 처사를 폭로했다. 이여 상식에 맞지 않는 징계양정결과는 노동조합 간부활동을 원천 무력화시키려는 노조 보복성 징계임을 강조했다.

 

본 행사에서는 우정사업본부의 개혁을 바라는 전국각지 노동자들이 각각 엽서를 작성하여 빨간우체통에 넣어 모아 우정사업본부 관계자에게 전달하였으며, 우정사업본부 건물을 중심으로 20여 분 거리행진을 펼쳤다. 소청심사위원회 주변엔 노란리본을 묶어 공정한 소청심리를 염원하는 상징의식도 더불어 진행됐다.

 

현재 전국우체국노동조합은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연일 1인시위를 지속하고 있으며, 상급단체인 공공서비스노총은 청와대, 인사혁신처와 감사원 등의 민원을 제기하는 한편 소청 및 행정소송을 준비 중에 있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해서 보다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공공노총 정책실(010-9052-0901)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